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이 합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이날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축제기간 송고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하는 쓰레기를 깔끔하게 처리하기 위한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세계 여자 골프에서 한국 선수로는 맨먼저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던 전설과 현역 세계 넘버원이 국내 무대에서 대결한다. 한국인 최초로 세계랭킹 송고 ‘지방 실종’은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 문화일보(서울) = “文ㆍ金, 두차례 회담…19일 공동회견 기대” ▲ 내일신문(서울) = 11년 만의 평양행, 평화ㆍ번영의 길 열까 ▲ 아시아경제(서울) = “한반도 전쟁위협 종식” ▲ 헤럴드경제(서울) = 내일 오전 10시…세번째 평양이 열린다 ▲ 이투데이(서울) = 국세청, ‘노조와해’ 에스원 세무조사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도 내국인 전용주식인 송고 다음은 일문일답. — 먼저 우위에톈이 무슨 뜻인지 궁금합니다. ▲ (마사) 별 색다른 의미는 없어요. 제가 대학 시절 쓰던 인터넷 ID가 영어로 ‘MAYDAY’였는데요, 밴드 이름을 정할 때 괜찮은 것 같아서 그대로 썼어요. 중국어로 번안하다 보니 五月天이 됐죠. — 4년 만의 내한공연 소감은 어땠나요? ▲ (괴수) 한국에서 두 번째로 연 공연인데요, 꿈만 같았습니다. 불러주셔서 감사해요. 한국에 팬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정말 기뻤습니다.▲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그랩은 문제 없나? 그렇지 않습니다. 역시 어떤 시스템도 사람이 문제입니다. 코타키나발루에서 그랩을 이용할 때였습니다. 마고 타임스 스퀘어 쇼핑몰 앞에서 그랩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제가 불렀던 차량이 저를 슬쩍 보고 지나칩니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아들 잃은 경비원에게 전보를 요구하는 등 갑질 논란으로 구의원직을 상실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전 의원이 제명이 부당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축산업자들이 새끼양을 산 채로 잔인하게 도축하는 등 동물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프랑스 남서부 바스크지방에 있는 도축장 직원들은 송고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블룸버그통신 “트럼프, 곧 관세 부과할 것이라고 말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제주=연합뉴스) 전기차 충전구역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가 아닌 일반 자동차를 주차한 운전자에게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각계 각층의 내왕과 접촉, 다방면적인 대화와 협력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민족화해와 통일의 대하가 더는 거스를 수 없이 북남 삼천리에 용용히 흐르도록 하기위한 구체적 방도도 협의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내가 함께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한 통일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잖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 모두의 꿈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함께 이룩한 관계개선의 소중한 결실들을 돌이켜봤다”며 “그리고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하여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에로 탈선 없이 계속 이어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흉금을 터놓고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탄생한 4·27 선언에 받들려 북남 관계가 역사적 전환의 첫 자욱을 떼었다면 9월 평양공동선언은 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분단의 비극을 한시라도 빨리 끝장내고 겨레의 가슴에 쌓인 분열의 한과 상처를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게 하기 위하여 평화와 번영으로 나가는 성스러운 여정에 언제나 지금처럼 두 손을 잡고 앞장에 서서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를 치료 중인 독일 병원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징후가 명백히 보인다고 밝혔다. 베를린의 세리테 병원 측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독극물 중독 증세로 러시아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독일로 이송된 베르질로프의 상태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한 문제로 재판에 참석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였다. 세리테 병원 측은 러시아에서 신속히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었고, 러시아에서 위장 세척과 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르질로프가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태에 있지만, 회복 중이고 침대에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담당 의사는 독극물이 명백히 사용됐다는 징후가 있지만, 6일이 지난 상황이어서 독극물의 종류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회에 위원 배정을 완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입법부의 제 역할과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갖추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국회의원 임기는 4년이지만 2년씩 전·후반기로 나눠 우리 국회는 원 구성을 다시 하고 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감투 나눠먹기 의도도 반영됐으리라. 우리 정부는 그동안 정상회담과 적십자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의 더 근본적인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10·4선언에도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지만 남측에서 정권이 교체되면서 실행되지 못했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정상회담은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10·4선언을 계승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런 가운데 박경서 한적 회장은 이달 중 평양에 가는 방안을 북측과 조율 중이라고 밝혀, 조만간 이번 남북 정상의 합의 이행을 위한 적십자회담 일정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통일부와 한적은 지난달까지 남측 이산가족 전원을 상대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수요 조사를 이미 진행해 이산가족의 한과 고통을 푸는 문제를 실행에 옮기는 데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북민협 “국제기구 통해 북한 수해지원 계획”(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홍국기 기자 = 통일부는 송고 투스크 의장은 또 EU의 최대 과제인 난민문제와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가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면서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정당이 돌풍을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경찰이 동부 작센 주의 켐니츠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극우단체의 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송고피해여성, 변호사 통해 증언 의사 밝히자 캐버노도 “내일이라도 증언”트럼프, 캐버노 엄호하며 “충분한 과정 거쳐야”…인준 지연 가능성 송고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쥘리아르는 두 정책이 “시(市)가 제대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서 실패했다. 정책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그 결정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 바로 시장”이라고 말했다. 파리시가 도심의 교통체증을 줄이고 환경에도 좋다고 홍보해온 전기차와 자전거 공유시스템은 비효율과 적자누적으로 해체위기에 몰린 상태다. 파리시와 수도권 100여 개 지자체는 지난 6월 오토리브의 운영 대행사가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면서 2억3천300만 유로(3천21억원 상당)의 예산지원을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고 2023년까지였던 계약도 파기해버렸다. 현재 파리시와 오토리브 운영사였던 볼로레는 경영 실패의 책임을 놓고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 파리의 공용 자전거 시스템 벨리브(Velib) 역시 올해 초 운영사를 바꾼 뒤 전기 자전거 도입과 자전거 스테이션 설치 등 시스템 개편을 놓고 혼선을 겪다가 심각한 운영난에 직면한 상태다. 쥘리아르 부시장은 또한 이달고 시장이 지난 3월 발표한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검토 계획에 대해서도 “교통망 투자에 엄청난 금액이 필요한데 재원은 어디서 확보할 것이냐”면서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자신이 2020년 지방선거에서 이달고 시장의 선거책임자 제안을 거부했다고도 밝혔다. 시대는 바뀌었다. 2016∼2017년 ‘촛불 혁명’이 시대의 한계를 무너뜨렸다. 촛불 혁명의 정치적 결과물은 ‘대통령 박근혜 파면’이지만, 촛불민심을 박근혜 탄핵으로만 제한해서는 안 된다. “헬 조선을 바꾸겠다”는 자발적인 시민들의 권리 선언이었다. 불씨를 댕긴 게 흙수저들의 분노를 촉발한 정유라 이대 특혜 입학이었다는 점은 함축적이다. 사회 정의와 불평등 해소를 위한 모든 요구가 광장으로 쏟아졌다. 3김 시대의 정치적 요구를 뛰어넘는 사회경제적 요구와 개인의 자유와 행복에 대한 갈망이 일렁였다.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 애버딘스탠더드인베스트먼츠의 신흥시장 채권 책임자 브렛 디먼트는 로이터통신에 “상식이 이긴 것을 보는 것은 기쁜 일”이라고 말하고, “금리 인상으로 터키가 통화정책 신뢰도를 조금씩 회복하는 길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올해 7월 리라 약세와 고물가 속에서도 금리를 동결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압박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이날 금리 인상은 늦기는 했어도 중앙은행이 독립성을 잃지 않았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 긍정적 반응은 통화 강세로 나타나, 이날 리라화는 달러 대비 4% 넘게 상승했다. 일부 신흥국 통화도 리라화에 동조하며, 덩달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는 일주일간 하락분을 일시에 회복, 이달 3일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지난달 남부 하타이서 시리아 북서부로 월경 시도…29일 귀국국경 건너편, ‘급진’ 조직 활동지역…”피랍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송고 ▲ 김명수 대법원장은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72차 국제조세협회(IFA)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했다. 김 대법원장은 “국제교류의 시대에 세계 각국이 마주한 공통 과제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의견이 교환되기를 바란다”며 “국제적 조세 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분석과 논의 과정에서 각국 법원의 판결과 의미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검토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26일 미국 인간생물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Biology) 5월호 논문에 따르면 순천향의대 생리학교실 이정범 교수팀은 한국에 연수, 학업차 방문한 아프리카인 41명(평균 나이 29.6세)과 한국인 36명(평균 나이 28.5세)을 대상으로 무더위에 노출됐을 때의 체온, 땀 배출량 등의 땀샘 운동성 반응을 비교했다. 조사에 참여한 아프리카인의 국적은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케냐, 차드 등이었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자 모두에게 섭씨 43도의 뜨거운 물에 30분 동안 다리를 담그는 반신욕을 하게 한 다음 체온을 측정했다.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의 평균 체온은 한국인이 36.34도, 아프리카인이 36.14도였다. 하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고 나자 한국인의 체온은 0.69도 상승한 평균 37.03도까지 올랐지만, 아프리카인은 이보다 낮은 0.42도가 올라 36.56도에 머물렀다. 피부 온도도 체온만큼은 아니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후 모두 아프리카인이 한국인보다 낮았다. 또 아프리카인은 한국인보다 땀이 발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더 길었고, 땀 분비량과 전신의 땀 손실량도 적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열대지역에 사는 아프리카인이 평균 체온과 안정 시 기초대사량(BMR)이 한국인보다 낮기 때문으로 봤다. 이게 땀샘의 땀 분비 활동(sudomotor activity)을 줄이는 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 중에서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로, 평균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외국의 한 연구는 더운 날씨에 사는 사람이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보다 더 적은 기초대사량을 보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는 기초대사량이 적은 게 더운 환경에서 낮은 체온과 내열성 모두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열질환 전문 생리학자인 이정범 교수는 “열을 받아 맺힌 땀이 피부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열이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아프리카 사람들이 체온이 낮고, 땀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열순응(heat acclimatization)을 통한 효율적인 땀 분비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폭염에 건강을 지키는 요령으로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이상 배꼽 아랫부분을 담그라고 권고했다. 이를 통해 몸에 쌓인 ‘축열’을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더위로 갈증이 유발되기 전부터 물을 마셔야만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키갈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프리카에 한국의 기술로 LTE가 터진다는 소식이다. KT가 이역만리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오랜 기간 공을 들여온 덕분이다.(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 언론인들이 고국에 모여 네트워크를 다지고 차세대 한글교육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8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이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 30여 개국에서 우리말 매체를 운영하는 언론인들의 모임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세계한언, 공동회장 전용창·김소영)가 ‘재외한인 차세대 한글교육과 언론의 역할-재외한인 기자학교 개설’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행사의 개회식은 김소영 회장의 대회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기념촬영과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협회는 안팎의 어려움에도 ‘세계한인’ 창간을 비롯해 한글 한류와 한국문화 육성 및 전파 등을 위해 여러 과제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을 교환하고 훌륭한 제안과 실천방안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750만 재외동포는 남북한의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은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우리 말과 글로 모국의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참가자들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5분 만에 배우는 한글교육’, ‘다시 돌아보는 한국어와 한글’ 등의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대구광역시로 자리를 옮겨 현장 취재와 현지 언론사를 방문해 교류하고, 20일에는 성남시에 있는 남한산성을 돌아볼 계획이다. 행사는 21일 한반도 주변 상황 관련 국가안보시설 방문과 종합 평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외교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재외동포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아시아기자협회, 한국언론학회, 대한언론인회 등이 이 행사를 후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언은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문 총장은 검찰개혁위 권고안을 검토해 조만간 대법원에 비상상고를 청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비상상고는 형사사건 확정판결에서 법령위반이 발견될 경우 검찰총장이 잘못을 바로잡아 달라며 대법원에 직접 상고하는 비상절차다. 비상상고가 청구되면 대법원은 내무부 훈령에 따라 당시 감금을 정당한 행위라고 결정한 과거 판결이 법령해석을 잘못했는지를 다시 심리하게 된다. 법령해석에 잘못이 없다고 판단하면 비상상고를 기각하고, 잘못이 있다고 보면 특수감금 혐의에 대해 내린 과거 무죄판결을 파기하게 된다. 파기 결정이 내려져도 감금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피고인에 불리한 방향으로 재판을 다시 할 수는 없다고 한다. 더구나 피고인 박 원장은 2016년 사망해 그에게 미칠 영향은 없다. 다만, 대법원이 과거 법령해석이 잘못됐다며 특수감금 혐의를 인정하면, 형제복지원의 감금이 불법으로 공식 인정돼 피해자나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과 국가배상 등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로보월드(eng.robotworld.or.kr/wp)는 로봇 산업을 위한 ‘국제로봇산업대전’, ‘국제로봇콘테스트’, ‘국제로봇콘퍼런스’, 그리고 상업용 로봇의 전시와 시범을 위한 ‘홍보관’ 등 네 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재정균형 노력 강조…대선 이후 연금개혁안 처리 추진 시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재무장관이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한 정부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브라질 재무장관은 전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린 국영은행 행사에 참석, 헤알화 가치 하락을 막으려고 정부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과르지아 장관은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면서 “현시점에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헤알화 약세 원인을 10월 대선을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보다는 신흥국 통화 약세를 초래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 이 서비스는 해외 고객에게만 제공된다. * 계수 결과는 이미지 해상도에 따라 약 8%의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 * 계수 결과가 오피 “0”이라도 이것이 “음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장한 산림감시원을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인 호랑이의 위협이 판드하르카와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송고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8일 오후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첫날 회의의 키워드는 비핵화, 북방한계선(NLL), 이산상봉 등으로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틀째 회의를 앞둔 가운데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회담 전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에 비춰 볼 때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비핵화와 관련, 북미 후속 대화 재개로 연결될 수 있는 구체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 협의’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방북에 앞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재추진 등으로 북미 양측이 다시 대좌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이미 예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방북 첫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강하게 요구해온 종전선언과 연결할 추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 반세기 동안 분단의 아픔을 생생히 느끼며 살아온 경기도 파주 등 인근 접경지역 주민들은 부푼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개성으로 향하는 길목인 파주지역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이 지역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800여m의 거리를 두고 북한의 선전마을인 기정동 마을을 마주하고 있는 대성동 마을 김동구 이장은 “지난봄 정상회담 후 대성동 마을은 지금까지 너무 평화스럽다”면서 “추석을 앞둔 이번 회담에서도 대성동마을뿐 아니라 온 국민이 자랑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근 해마루촌 김경수 이장은 “지난해까지도 남북관계가 경색됐었는데, 올봄부터 얼음 녹듯 녹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접경지역 긴장이 더 완화되고 남북의 경기회복까지 이어지면 더 바랄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완배 군내면 통일촌 이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접경지 주민들은 항상 긴장감을 느끼고 불안한 생활을 해왔다”면서 “이번 회담에서는 접경지 주민들이 불안감에서 완전히 해방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오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타우랑가 유학원 양현택 대표는 “최근 키위농장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유학과 무관하게 이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택 대표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이 예상된다”며 “매년 4∼6월 뉴질랜드 여행 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연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한겨울 불이 난 건물에 들어가 화상을 입은 노인을 구한 육군 상사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월간 결제 금액이 지난 8월 기준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전월 대비 일평균 거래액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9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개시한 ‘카카오페이 QR결제’는 서비스를 신청한 점포가 10만 곳을 넘었다. QR결제 가맹점을 지역별로 보면 홍대·망원·상수·합정 등 젊은 소비층의 왕래가 활발한 서울 마포구가 사용자 수와 결제량, 총 거래액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고 카카오페이는 전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고, 의류·잡화 및 약국 등 재화 판매 분야 23%, 서비스 14%, 교육·강연 분야 6% 등 순이었다. 결제 금액은 1만원 미만이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류영준 대표는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나라에서 바코드·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 보편적인 결제 수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통상 추석 연휴에는 1편, 많아야 2편을 관람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올해는 세 편 모두 색과 결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조합으로 영화를 선택할지도 관심사다. ‘명당’은 조선말,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 묏자리를 놓고 왕위를 노리는 자와 지키려는 자간 치열한 쟁탈전을 그린다. ‘명당’ 관계자는 “가족 관객한테 익숙한 사극 장르인 데다 조승우·지성이라는 신뢰도가 두터운 배우가 출연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고구려 때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5천 명 군사가 20만 당나라 대군에 맞서 88일간 싸워 이긴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 시선을 붙드는 장대한 전투 장면이 강점이다. ‘안시성’ 측은 “시사회 이후 입소문이 좋게 나고 있다”며 “예매율도 점점 치고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다.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쳐 연내 종전선언까지 마무리해 ‘돌이킬 수 없는’ 정도로 진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 송고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 아랍연맹은 아랍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About the test Test takers are measured in listening, reading, writing and speaking skills. All tests are scored on a banded system from 1 (non-user) through to 9 (expert user).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내달 청주 이어 내년 1월 천안에도 문 열어(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연구성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SB(Science-Biz)플라자’가 세종에 문을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SB플라자의 개소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기초과학 연구 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둥지가 마련됐다”며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B플라자는 연면적 1만745㎡(약 3천200평)에 지상 10층, 지하 2층으로 건립됐다. 2∼5층에는 기업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실이 있는데,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세종 SB플라자 개소를 선두로 2개 SB플라자가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라며 “다음달에는 청주에, 내년 1월에는 천안에 각각 SB플라자가 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마리아치'(길거리 악사) 복장을 한 괴한들의 총기 난사 사건을 수사 중인 현지 사법당국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마리아치'(길거리 악사) 복장을 한 괴한들의 총기 난사 사건을 수사 중인 현지 사법당국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주(駐)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원장 최영진)은 13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브뤼셀 시내에 있는 문화원에서 ‘제5회 한·벨기에 만화교류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어린 시절: 당신의 마음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라는 주제로 한국 측에서 ‘맹꽁이 서당(윤승운)’, ‘비빔툰(홍승우)’ 등 4편의 만화가, 벨기에 측에서는 ‘토토의 농담(티에리 꼬뻬)’ 등 3편의 만화가 전시된다. 또 문화원 측은 초청작 7편 이외에 문화원 내 도서관에 한국의 만화방을 재현하고 한국어, 프랑스어, 네덜란드어, 영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제작된 한국과 벨기에 만화들을 비치해 독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송고(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스위스 검찰, 타리크 라마단 교수 별건 성폭행 혐의 수사(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에서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저명 이슬람 학자가 스위스에서도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스위스 일간 트리뷘 드 쥬네브는 제네바 검찰이 2008년 시내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인 타리크 라마단(56)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제네바 검찰 대변인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결과 추가 조사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라마단 교수를 고소한 여성은 올 4월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국적인 라마단 교수는 2009년, 201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의 호텔에서 각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프랑스에서 피소됐다. 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반박했지만 올 2월 경찰에 체포된 뒤 구금됐다. 외조부가 이집트 보수 이슬람 정치조직 ‘무슬림 형제단’을 창설한 하산 알 바난인 라마단 교수는 중동과 서방의 무슬림 사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종교학자이자 철학자이다. 라마단 교수는 18일 크리스텔로 알려진 두 번째 피해여성이 출석한 가운데 2009년 사건과 관련해 심문을 받는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천지까지 가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2천여 개의 돌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조성돼 있다. 평소 등산을 즐기는 문 대통령은 계단을 걸어서 내려가려고 할 수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천지를 돌아본 뒤 하산하는 길에서 간단한 식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김인태 책임연구위원은 “외빈들은 백두산 정상을 돌아보고 하산하면서 소백수 등판에서 도시락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며 “이곳에서는 중국쪽 풍경도 볼 수 있고 작은 산장이 있어서 문 대통령께서 휴식하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이 합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50148554-basket nike femme air max 2017-nwclmd

L’espace politique se réfère précisément à ce domaine problématique qui détermine l’existence humaine dans son intégralité. L’introduction tn pas cher nike esquisse brièvement la conception initiale de l’espace politique, entendue comme une enquête sur asics chaussures les conditions de possibilité de l’expérience politique.

Dans mon billet du 9 juin, polo nike hommes pas cher j’ai écrit ce qui Achat chaussure Puma suit, remarquez ce que j’ai dit qui est surligné en rouge. ‘Signe de la prophétie: Tremblements de terre, chaussures foot nike stabilise Asics Homme Luc 21:11′ Et de grands tremblements de terre nike chaussure pas plus cher que 100 se produiront par endroits ‘Si vous avez lu mes messages, vous savez que j’avertis que ces types de tremblements de terre arrivaient.

Jacklin (photo) a effectué plus de 200 chaussure de foot nike enfant cr7 vols avec l’escadron n o ensemble nike pas cher 75 de la RAAF P 40N (322 après la nike cortez pas cher perte de chaussures homme blanche nike air force l’aileron portuaire et 25% de la surface de l’aile suite à une collision aérienne avec un autre P 40N 5. lieu. C’est tout. Mots d’avertissement: Cette chose monte vite. La première fois que j’ai volé, j’ai pris la vitesse, je lui ai donné une touche d’ascenseur, et elle a grimpé de plusieurs pieds en une seconde.

C’est vraiment ce qui nous a poussés à prendre position et à la ramener. Aucune barre chocolatée ne devrait sortir de la production à l’occasion de son 101e anniversaire. L’ancien chaussure de tennis nike pour femme Premier ministre Stephen Harper, un fervent défenseur d’Israël, a démissionné de son poste de chef conservateur. Et alors qu’un sondage informel sur les Nouvelles juives canadiennes a eu lieu en septembre

Et même si vous avez une bonne idée de ce qui est nécessaire là et quand, nike basket pas cher dites que vous avez veste nike femme pas cher encore besoin d’un peu de chaussures asics pas cher temps pour calculer les chiffres. Il n’y a qu’une seule estimation à laquelle vous pouvez vous attendre: lorsque vous pourrez fournir une estimation. 8MbAbstractL’application d’ordinateurs dans l’industrie manufacturière a considérablement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modifié les nike chaussure basket basket-ball procédures sac nike pas cher de contrôle utilisées pour programmer un processus de fabrication complet. Actuellement, l’un des problèmes rencontrés par les systèmes de fabrication automatisés est le manque de système de contrôle global…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50148554-basket nike femme air max 2017-nwclmd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43135164-chaussures s茅curit茅 nike-gqyads

Cette thèse est une enquête crampons chaussures de golf nike qualitative nike chaussure pas plus cher que 100 comportant des entretiens avec huit survivants qui interagissent avec les profils du défunt. Il cherche asics en ligne à déterminer les conditions dans lesquelles le phénomène sac nike pas cher se produit et à expliquer la présence nike chaussure basket basket-ball numérique en se référant à des théories et à des concepts issus du domaine des neurosciences cognitives.

La position puma chaussure des niveaux d’énergie HOMO et LUMO de ces deux matériaux a été déterminée par une combinaison de voltampérométrie cyclique, nike cortez pas cher de spectroscopie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photoélectronique UV et de spectroscopie d’absorption UV / Vis. de substituants fluorés sur le distyrylbenzène n’a aucune influence sur la bande interdite HOMO LUMO (3,0 eV).

La comparaison de l’anomalie du champ magnétique ensemble nike pas cher dérivé du modèle de structure sismique avec l’anomalie nike basket pas cher magnétique de la surface de la mer suggère qu’une partie significative de la magnétisation élevée peut être liée à la variation d’épaisseur de la source magnétique plutôt qu’à la géochimie des roches volcaniques. J., Kent, G.

Oui, ça l’est. C’est toujours le cas. chaussure de foot nike enfant cr7 Une nouvelle classe de modèles constitutifs thermodynamiquement cohérents a été développée, qui couplent la viscoplasticité et l’endommagement, décrivant les étapes secondaires et tertiaires du comportement au fluage. chaussure enfant taille 35 nike Des modèles ont été dérivés à la fois pour les matériaux sans friction et les matériaux à friction dans le cadre de l’hyperplasticité.

La fermeture à glissière centrale et Chaussures Asics 2018 les fermetures à glissière chaussures foot nike stabilise pour les mains et la poitrine sont étanches. La veste est dotée de poignets réglables par velcro avec des soufflets, de poignets extensibles à l’intérieur avec des trous pour les pouces chaussures acheter asics homme blanche nike air force et un cordon de serrage à l’ourlet réglable. ‘Je ne peux pas expliquer la relation parce que cela donnerait un petit peu trop mon chapeau. Le seul autre polo nike hommes pas cher indice que je puisse donner est que l’acteur a été à l’origine interprété comme étant ce personnage dans l’autre film mais qu’il n’était pas capable de le faire en raison d’un conflit de calendrier…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43135164-chaussures s茅curit茅 nike-gqyad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42132845-jordan homme chaussures-sqikel

Son séjour initial de 60 polo nike pas cher jours a été porté à 120 jours. Le printemps suivant, en mars 1996, le système chaussures les chaussures nike pour les bébés a été chaussure nike homme pas cher redéployé dans training nike pas cher la région des chaussures nike hommes nouveau Balkans et opéré depuis Taszar, en Hongrie. nike air max sequent 3 – homme chaussures Cela a souvent été rejeté comme un problème. Donc chaussure nike femme air presto nous ne l’avons pas chaussure nike pas cher abordé et maintenant les femmes votent avec leurs utérus ..

Alors quand elle l’a rencontré, elle a agi de manière à l’amener à s’ouvrir et à la laisser en savoir plus sur lui. Une chose que nous voyons dans la pierre de Koyomi (si vous êtes arrivé chaussure de skateboard nike zoom stefan janoski pour femme à Koyomimonogatari), c’est que Hanekawa fera de grands efforts pour en savoir plus sur les Canada Goose Parka choses qui l’intéressent.

Dans le même temps, chaussure de foot stabilisé nike cependant, il y a chaussure sport homme baskets nike une qualité apocalyptique à beaucoup de plaidoyer anti-vent qui semble extrêmement disproportionnée par rapport au préjudice réel, en particulier dans nike pas cher enfant le contexte global coque iphone se nike pas cher non seulement des autres sources d’énergie, mais de l’industrie moderne en général. Les opposants à l’État de New York soldes nike air max 2018 aux parcs éoliens appellent leur chaussure nike homme md runner site Web «Save Upstate New York». Dans le Massachusetts, un groupe appelé Green Berkshires soutient que les éoliennes «sont extrêmement t shirt nike femme pas cher destructrices pour l’environnement», mais n’effectuent pas la comparaison évidente avec le chaussure nike huarache en verte caractère destructeur de l’énergie basée sur les combustibles fossiles.

‘Les fermiers d’East Anglia, qui sont parmi les plus productifs du pays, gagneront de nombreuses manières grâce au projet de loi. L’environnement, dont dépend notre avenir, sera protégé et amélioré afin que les prochaines générations d’agriculteurs peut continuer à produire de la nourriture tout en apportant des avantages nike mercurial pour la nature et la faune », a-t-il déclaré.

Il y avait d’autres preuves de nettoyage et doudoune canada goose d’hygiène inappropriés dans toute la clinique. Il a été ordonné à la clinique de mettre fin à toutes les procédures médicales nécessitant du matériel chirurgical stérile et de mettre au point des politiques écrites de contrôle des infections et de procéder à diverses modifications du contrôle des infection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42132845-jordan homme chaussures-sqikel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9126407-nike chaussures running homme-xwriys

Les agents pathogènes bactériens humains développent une résistance aux antibiotiques actuellement utilisés pour le traitement. Il est nécessaire de développer de nouvelles stratégies pour lutter contre les microbes résistants tels que Staphylococcus aureus et Pseudomonas aeruginosa qui présentent chaussures homme blanche nike air force une multirésistance.

Mann, coordinateur de l’Alliance sous Johnson, recevra également une nike cortez pas cher attention particulière, car les critiques de veste nike femme pas cher sa performance ont souvent joué un rôle fondamental dans chaussure enfant taille 35 nike les évaluations de la politique latino-américaine canada goose de Johnson. On montrera que les deux hommes ont sac nike pas cher obtenu plus méritent une réévaluation ..

L’étude a relevé nike femme pas cher deux chaussures foot nike stabilise tendances positives: a) l’élargissement de la recherche, notamment l’essor de la recherche sur les facteurs génétiques de l’enfant en Europe et en Asie du Canada Goose Femme Sud-Est; PP (pratique de jeu), IGCM (modèle nike basket pas cher de compétence de jeu d’invasion) et TDLM (modèle d’apprentissage tactique); e) utilisation de modèles de recherche longitudinale; (f) la longueur insuffisante de l’induction et de la chaussure de foot nike enfant cr7 formation GCA pour tn pas cher nike les enseignants et les entraîneurs, et (g) l’examen des GCA en termes de condition physique et de populations spéciales: Quarante-quatre études sur la mise en œuvre le sport chez les jeunes et encourager l’activité physique tout au long de la vie.

Un arbitre des droits de la nike chaussure pas plus cher que 100 personne de Winnipeg a statué chaussure de tennis nike pour femme que les sœurs Pasternak étaient victimes de discrimination sexuelle. Équité des sexes: Les athlètes féminines devraient-elles pouvoir jouer dans des équipes de garçons ou prendre notre vote.Les femmes devraient-elles être autorisées à jouer sur les garçons ‘équipes nike chaussure basket basket-ball sportives Sondage nike roshe run en ligne (Ce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sondage n’est pas scientifique. Il est basé sur les votes des lecteurs.) Liberté d’Internet: le crampons chaussures de golf nike gouvernement devrait-il pouvoir fermer Internet Le gouvernement égyptien a mis fin vendredi matin à l’accès à Internet et au réseau de téléphonie mobile du pays, selon les média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9126407-nike chaussures running homme-xwriy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5119286-chaussure tennis nike homme-ywdtlg

Ainsi, la présente étude visait à examiner veste nike femme pas cher l’expérience, nike cortez pas cher l’interprétation et la réaction à la violence nike chaussure basket basket-ball des femmes d’Asie du crampons chaussures de golf nike Sud vivant au Canada, en utilisant une approche Fjallraven Kanken Big qualitative pour décrire les thèmes et les schémas centraux qui se dégagent de leur expérience vécue. Treize femmes d’ascendance sud-asiatique qui ont été victimes de violence dans leurs relations intimes ont été recrutées dans les centres urbains du sud de l’Ontario, au Canada.

‘Bien sûr, pourquoi pas’ at-il dit d’abord lorsqu’il a posé la question, avant de revenir sur cette question légèrement. Type Fjallraven Kanken Backpack Sale d’élément: Thèse (DClinPsy) Statut de l’objet: Live ArchiveAbstractBackground. Des études qui ont révélé des taux élevés de violence entre partenaires intimes ont montré que les chaussure de tennis nike pour femme femmes utilisent autant, sinon plus, la violence du partenaire que les hommes.

Les traduire en quids est assez simple: sensibilité / 3.31023. Donc, chaussure de foot nike enfant cr7 dans cet exemple, je reçois: 0,00333 / 3,31023 = 1,0323. La chose intéressante à ce sujet est que si vous mettez de côté dix-sept pour le moment et regardez simplement les 2, 3, 5, 11, 41, vous trouvez que le nombre moyen de chaque séquence est Fjallraven Kanken Backpacks Sale UK le premier nombre dans la suivante. Je veux dire, pour 2, il n’y a pas de numéro mais si vous prenez polo nike hommes pas cher le nombre à mi-chemin chaussure enfant taille 35 nike entre les Kanken Mini UK deux nombres dans la séquence, vous obtenez trois.

Les filtres de vitesse fk et hyperboliques provoquent une distorsion grave des signaux de nike basket pas cher réflexion, en particulier lorsque la différence entre les vitesses apparentes du signal et du bruit est faible. En revanche, la transformation tn pas cher nike KL permet d’extraire le bruit avec une distorsion sac nike pas cher minimale des signaux de réflexion.

6MbAbstractLes hydrogénations catalytiques du propylène et du cyclopropane ‘ont été étudiées en utilisant des films de nickel évaporés comme catalyseurs à 25 ° C. L’effet de la présence de mercure dans ces deux réactions chaussures foot nike stabilise a également été étudié et il a été constaté Comme il a été considéré que le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différences de chimisorption expliqueraient cet empoisonnement sélectif du catalyseur, des études ensemble nike pas cher d’adsorption ont été effectuées pour le cyclopropane, le propylène et l’hydrogène sur des films de nickel et l’effet du mercure sur la chimisorption étudiée…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5119286-chaussure tennis nike homme-ywdtlg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3115522-nike air max 90 femme-ugmasi

Elle a eu le don de voir le potentiel à l’état brut et d’encourager le puma sneakers pas cher but dans une jeune vie. puma chaussures Je n’oublierai jamais la magie dans laquelle elle a travaillé au cours de cette année. IOS SafariSafari chaussure de basketball nike jordan pour iOS veste nike pas cher femme ne prend pas en charge la modification de la page d’accueil par défaut. Vous chaussures nike air max plus homme pouvez contourner ce problème en ajoutant un chaussure puma 2018 pas cher fille nike air max pas cher signet nike homme pas cher à votre écran d’accueil, ce qui vous donne une icône que vous pouvez appuyer à tout moment pour accéder rapidement à la page que vous préférez.

La théâtralité est morale, insiste BJJ dans une scène d’évasion tardive. Et il y a toujours un dialogue avec les performances live. Les effets du pourcentage de poids de l’initiateur et du rapport entre les monomères de la coque pour la préparation de MEPCM ont également été étudiés. Les nike hommes chaussures pas cher résultats chaussure garcon nike taille 26 expérimentaux ont montré que le meilleur échantillon rapport pondéral monomère de 80% de MMA: 20% de MAA et initiateur thermique de 1% en poids.

Dans l’ensemble, environ 40% des participants de tous les âges ont déclaré n’avoir chaussures de foot nike mercurial 2018 jamais souffert d’acouphènes, tandis que 29% ont signalé des acouphènes qui duraient généralement plus de cinq minutes. Ensemble, les résultats suggèrent que les acouphènes sont beaucoup plus fréquents que la perte d’audition, mais qu’il existe une faible association entre les deux, en particulier chez les jeunes adultes échantillonnés de manière disproportionnée dans cette étude.

Je suis tellement reconnaissant pour chaussure nike air running homme 2018 le personnel d’entraîneurs et puma basket coque iphone 6 nike pas cher les joueurs pour la façon dont ils m’ont traité et facilité la transition. Nous avons basket nike air max 2017 chaussures de running noir/blanc gagné un championnat ensemble et je me souviendrai d’eux pour le reste de ma vie. Si vous avez la possibilité de faire varier la pression de votre suspension, utilisez un bon manomètre et une pompe appropriée. Soyez sur vos gardes pour ne pas trop pressuriser car cela peut conduire à des écoulements…

Chaussure nike homme air presto 2233115522-nike air max 90 femme-ugmasi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34237746-legging nike femmes bleu-qdlyce

Alors que Smith et Co accueillent Scott Riff avec Fantasy Fashions, la caisse enregistreuse de Betty Fason ne cesse de sonner (en ramassant les achats d’un client qui vient d’acheter plus de 100 dollars de marchandises, dit chaussure nike enfant pas cher Fason nonchalamment) Maintenant, ne rangez pas cet endroit humide, comme sous l’évier de la cuisine. ‘). Smith commence à parler d’un poulet qu’il a tant aimé qu’il l’a étouffé.

L’attention spatiale a été retirée du contexte par une tâche secondaire chaussures nike simple dans l’expérience 1 et le rôle de la pertinence de la tâche a été exploré dans l’expérience chaussures nike boxe 2 chaussures nike handball en incluant une condition de visualisation PUMA en soldes passive. Les corrélats basket nike md runner femme ERP de casquette rouge femme nike la régularité spatio-temporelle rapportés dans une étude antérieure ont été répliqués dans une tâche unique (expérience 1) et une visualisation active (expérience 2): la latence maximale de P1 et N1 était plus courte lorsque la cible était précédée d’un contexte.

Un gay den 28, de Affinity Lane en Grèce, a soldes puma plaidé non coupable de meurtre au deuxième chaussures puma degré à la mort d’André Knox, 18 ans, le 15 septembre 2006. La liste de contrôle sert de guide des meilleures pratiques. Il enregistre des informations sur les aspects de routine et uniques de chaque projet de catalogage de lots.

Voter en si grand nombre, même si les terroristes sunnites ou les anciens terroristes ‘athées Ba’ ont réussi à réprimer le taux de participation dans les zones sunnites. Cela fait vraiment pression puma pas cher sur les pays du Moyen-Orient pour qu’ils se démocratisent. C’est quand on aide les femmes nike femmes chaussures vapormax dans des relations abusives. La femme sait souvent mieux legging nike femme dri fit que nous le chaussure 37 garcon nike faisons logiquement, il n’y a aucune raison qu’elle reste dans la relation.

Beaucoup de gens vont les démarrer. La plupart vont échouer. Nettoyer les planchers de bois franc de la bonne façon nécessite le meilleur nettoyeur à vapeur enszmble nike femme pour assurer un sol brillant et brillant. Les planchers de bois chaussures nike air zoom franc peuvent être très sensibles. RésuméIl a été largement documenté que les systèmes de responsabilisation, y compris les inspections scolaires, entraînent des effets secondaires imprévus. Ces effets imprévus sont souvent négatifs et peuvent potentiellement annuler les effets positifs escomptés…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34237746-legging nike femmes bleu-qdlyce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32231823-femme nike running-fcebmg

Ensuite, brosser le chaussure de foot enfant garcon nike cuir chevelu très doucement nike air force 1 suede femme avec une brosse nike pegasus femme 34 douce pour desserrer les flocons. Si un shampooing normal ne fonctionne pas, asics sitemap demandez à votre pédiatre s’il existe un shampooing médicamenteux. Si vous ne vous chaussure hommes nike vapor max levez pas de moins nike air max 90 rose femme de 10 nike air zoom asics sneakers fearless flyknit femme avec 20 secondes, vous devriez être libre de faire ce que vous voulez. Paul basket nike femme air max 2018 ne l’a pas fait non plus.

Oui, mais en fonction gilet nike femme noir et gris de ces chiffres, même chausettes femme nike une heure d’utilisation par jour produirait un bénéfice marginal sur chaque scooter ajouté. Une heure semble réalisable. Alt a participé à huit matchs de la LNH et à 23 matchs basket compensee femme nike noir de basket a talon femme nike la LAH (cinq buts, cinq aides) avec les Flyers de Philadelphie et les Phantoms de Lehigh Valley au cours de la saison 18 avant de rejoindre le Colorado. Avant de devenir professionnel asics soldes en 2012 13, le natif de Kansas City, au debardeur femme bleu nike Missouri, a joué pour chaussure de golf femme nike l’Université du Minnesota avec 39 points (sept buts, 32 passes) en nike femmes chaussures 270 trois saisons.

Il peut y avoir une légère chance de prendre une douche vers le soir. Les hauts seront dans les années 70, peut-être près de 80 degrés. Le mercredi semble maintenant humide. Pour ce faire, l’embauche d’équipes de consultants expérimentés comprenant un entraîneur de fitness, un diététicien, un psychologue consultant, des consultants en gestion nike blanche femme air max du poids et un médecin est au cœur des préoccupations des coupe vent nike femme rose et bleu entreprises. De plus, le recrutement de responsables de programmes hautement qualifiés est également une autre stratégie clé de CHOI. En outre, la mise en œuvre d’un marketing numérique efficace est une stratégie marketing majeure visant à accroître la soldes puma chaussure notoriété de la marque à moindre coût. en juillet 2018…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32231823-femme nike running-fcebmg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27221174-basket femme nike vert-jehcna

Selon Stewart Fraser, vice-président de debardeur femme bleu nike Beaverbrook Commercial, le bois est époustouflant et crée gilet nike femme noir et gris des nike air force 1 suede femme espaces de bureaux et de vente au détail qui ressemblent à un loft urbain, mais intègrent des équipements de construction modernes. Le locataire inscrit au 300 West Block est une garderie.

‘Le vrwc que Mme Clinton a inventé en 98′ pendant le ‘scandale Lewinsky’ était en quelque sorte un raccourci pour asicss neakers pas cher une machine à messages conservatrice très puissante qui coupe vent nike femme rose et bleu pourrait injecter de nouvelles idées dans la conversation politique, attaquer ses ennemis et L’action politique et les libéraux basket a talon femme nike voulaient exactement cela et basket compensee femme nike noir c’est ce qu’ils construisent maintenant, et certains d’entre eux utilisent en fait l’expression ‘vaste complot de gauche’.

Sunita Malhotra, diététicienne en chef, PGIMER, a déclaré que les déchets sont filtrés par les reins et que si nous continuons à les prendre longtemps, cela aura un impact certain sur nos reins. L’acide sulfurique est très dangereux asics en ligne et nous l’utilisons pour nettoyer les toilettes. Avec seulement 10 matchs à disputer, Manchester City est en course pour un premier nike femmes chaussures 270 titre en quatre ans, tandis que asics chaussures soldes les combats pour une place parmi les quatre premières et la survie ne font que s’accélérer. Un certain nombre de chausettes femme nike performances médiocres dans la ligue asics 2018 sitemap leur ont chaussure hommes nike vapor max laissé 10 points en dehors des quatre premiers et cette semaine, les 6 défaites globales humiliantes contre Manchester City ont infligé de nouvelles difficultés.

Les titres répertoriés dans le Comics Guide proviennent de la liste hebdomadaire du site Web Diamond basket nike femme air max 2018 Comic Distributors Inc. et nike air max 90 rose femme sont susceptibles de changer. Le moteur est, pour moi, le meilleur. Le triple cylindre a un caractère immense et répond comme un pur-sang.

La chasse d’eau est souvent opérée de la même nike pegasus femme 34 manière qu’une toilette occidentale, bien que certaines aient des poignées ou chaussure de foot enfant garcon nike des pédales à la place. Beaucoup de toilettes japonaises ont deux types de chasse d’eau: ‘petit’ () et ‘grand’ (). Je crois qu’il est scruté à la loupe. La construction de listes est certainement quelque chose qui attire l’attention de Stillman…

Chaussure nike homme air max 97 2327221174-basket femme nike vert-jehcna